남아존 모바일

처제와의 분륜 13

 

아내의 투실한 엉덩이와 내 사타구니가 부딧치는 소리와 식탁위에 있는 그릇

이 딸깍 거리는 소리가 장단을 맞추며 아침 식탁을 후끈거리게 만들었다.

반녹초가 되버린 아내의 전송을 받으며 출근하는 다리가 후들거렸지만

발걸음은 가벼웠다.

-- 그후 3일째 되는날 --

퇴근을 하고보니 아내와 함께 처제가 방긋웃으며 인사를 했다.

'혀어엉부~ 또 왔어요.. 잘왔죠?'

'그래 잘왔어. 내려간 일은 잘 풀린 모양이지?'

'호호호... 퇴직금 받으러 간거예요.'

'와! 그럼 처제 부자겠네? 하하하... 그렇죠? 여보!'

'피이~ 퇴직금이 고작 백이십만원인걸요... 짠돌이 같이....'

'요즘 세상에 그것도 생각한거 같은데...?'

'글쎄말예요...'

아내가 끼어서 맞장구 쳐 주었다.

'형부! 당분간 여기있어도 되는거죠? 언니는 형부가 좋다면 OK인데...'

'그래...좋아, 여기 있으면서 천천히 직장이나 구해보자구...'

처제가 빤히 보는 앞에서 아내의 엉덩이를 토닥거려 주고 안방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 입었다.

"처제는 몇일사이에 얼굴이 활짝피고 성숙한 여인처럼 느껴졌다."

화장실에서 손을씻고 나오는데 처제가 수건을 들고 있다가 건내 주었다.

나는 수건을 받으면서 처제의 유방을 꼬옥 쥐었다가 놓아주자 처제는

부엌에서 일하는 언니를 힐끔 쳐다본후에 내 사타구니를 슬쩍 만지며 혀를

쏙 내밀어 반응을 보여왔다.

처제를 빤히보며 조그맣게 속삭였다.

'... 하고 싶은데...'

처제도 눈을 반짝이며 언니를 힐끗 보고는 미소로 기대하는 표정을 지었다.

식탁 마즌편에 나란히 앉은 자매를 바라보는 나는 진시황제가 부럽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식사후 차를 한잔씩 하며 나는 먼저 말을 꺼냈다.

'여보! 처제얼굴이 몇일전보다 좋아보이지...? 그런일이 있나보지...?'

아내는 능청을 떨며,

'정말 그러네요... 선영이 너... 좋은일 있으면 언니한테 좀 나눠라.'

발갛게 물드는 처제 얼굴을 보며 우리는 모른척 눈웃음을 교환했다.

'어어~ 너 얼굴 빨개지는걸 보니 애인 생긴거 아냐? 정말이지?'

'아이~ 언니두..'

더욱 얼굴을 붉히며 불안해하는 처제를 보며 나도 한마디 했다.

'누군지 몰라도 횡재했다. 우리 처제처럼 섹시하고 멋쟁일 애인하는 사람은...'

처제는 나를 향해 눈을 곱게 흘기며 설것이 하러 일어섯다.

 

아내와 나란히 서서 설것이하는 사이에 끼어든 나는 양쪽에있는 자매의

엉덩이를 슬슬 문지르며 건성으로 말을 붙였다.

'난, 들어갈게...'

'네, 저도 곧 들어갈께요.'

아내의 대답을 들으며 나는 처제가 들을수 있도록 중얼거렸다.

 

 

 

 

아내의 투실한 엉덩이와 내 사타구니가 부딧치는 소리와 식탁위에 있는 그릇

이 딸깍 거리는 소리가 장단을 맞추며 아침 식탁을 후끈거리게 만들었다.

반녹초가 되버린 아내의 전송을 받으며 출근하는 다리가 후들거렸지만

발걸음은 가벼웠다.

-- 그후 3일째 되는날 --

퇴근을 하고보니 아내와 함께 처제가 방긋웃으며 인사를 했다.

'혀어엉부~ 또 왔어요.. 잘왔죠?'

'그래 잘왔어. 내려간 일은 잘 풀린 모양이지?'

'호호호... 퇴직금 받으러 간거예요.'

'와! 그럼 처제 부자겠네? 하하하... 그렇죠? 여보!'

'피이~ 퇴직금이 고작 백이십만원인걸요... 짠돌이 같이....'

'요즘 세상에 그것도 생각한거 같은데...?'

'글쎄말예요...'

아내가 끼어서 맞장구 쳐 주었다.

'형부! 당분간 여기있어도 되는거죠? 언니는 형부가 좋다면 OK인데...'

'그래...좋아, 여기 있으면서 천천히 직장이나 구해보자구...'

처제가 빤히 보는 앞에서 아내의 엉덩이를 토닥거려 주고 안방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 입었다.

"처제는 몇일사이에 얼굴이 활짝피고 성숙한 여인처럼 느껴졌다."

화장실에서 손을씻고 나오는데 처제가 수건을 들고 있다가 건내 주었다.

나는 수건을 받으면서 처제의 유방을 꼬옥 쥐었다가 놓아주자 처제는

부엌에서 일하는 언니를 힐끔 쳐다본후에 내 사타구니를 슬쩍 만지며 혀를

쏙 내밀어 반응을 보여왔다.

처제를 빤히보며 조그맣게 속삭였다.

'... 하고 싶은데...'

처제도 눈을 반짝이며 언니를 힐끗 보고는 미소로 기대하는 표정을 지었다.

식탁 마즌편에 나란히 앉은 자매를 바라보는 나는 진시황제가 부럽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식사후 차를 한잔씩 하며 나는 먼저 말을 꺼냈다.

'여보! 처제얼굴이 몇일전보다 좋아보이지...? 그런일이 있나보지...?'

아내는 능청을 떨며,

'정말 그러네요... 선영이 너... 좋은일 있으면 언니한테 좀 나눠라.'

발갛게 물드는 처제 얼굴을 보며 우리는 모른척 눈웃음을 교환했다.

'어어~ 너 얼굴 빨개지는걸 보니 애인 생긴거 아냐? 정말이지?'

'아이~ 언니두..'

더욱 얼굴을 붉히며 불안해하는 처제를 보며 나도 한마디 했다.

'누군지 몰라도 횡재했다. 우리 처제처럼 섹시하고 멋쟁일 애인하는 사람은...'

처제는 나를 향해 눈을 곱게 흘기며 설것이 하러 일어섯다.

 

아내와 나란히 서서 설것이하는 사이에 끼어든 나는 양쪽에있는 자매의

엉덩이를 슬슬 문지르며 건성으로 말을 붙였다.

'난, 들어갈게...'

'네, 저도 곧 들어갈께요.'

아내의 대답을 들으며 나는 처제가 들을수 있도록 중얼거렸다.

 

 

 





3540 성 교 육 8
3539 성 교 육 7
3538 성 교 육 6
3537 성 교 육 5
3536 성 교 육 4
3535 성 교 육 3
3534 성 교 육 2
3533 성 교 육 1
3532 아름다운 나의 어머니
3531 마약 그리고 궁극 3
3530 마약 그리고 궁극 2
3529 마약 그리고 궁극 1
3528 처제와의 분륜 17
3527 처제와의 분륜 16
3526 처제와의 분륜 15
3525 처제와의 분륜 14
3524 처제와의 분륜 13
3523 처제와의 분륜 12
3522 처제와의 분륜 11
3521 깜찍한 회사원 그녀
3520 월드컵때의 기억 3
3519 아내의 섹스강습
3518 처제와의 분륜 10
3517 처제와의 분륜 9
3516 처제와의 분륜 8
81828384858687888990